수도권 일극화 대응 및 충청권 글로벌 경쟁력 제고 기대

[세계로컬핫뉴스]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공동 합의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1-21 11:07: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청권 4개 시도(충북.대전.세종・충남)는 제29회 충청권행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전격 합의했다.

 

충북도는 20일 오전 9시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개최된 제29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참석하여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에 서명하고, 충청권 광역 생활・경제권 형성을 위해 공동협력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추진을 위한 공동 합의문에는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 형성 및 사회・문화・경제 등의 분야에서 협력,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전략수립 연구용역 공동 수행,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등 사업추진 ▲시・도민 참여를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 및 충청권행정협의회 기능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사업으로 충청권 광역철도망(일반철도 포함), 충청산업문화철도,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의 사업 추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의 추진 합의는 충청 신수도권 시대 도래에 대비하여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충청권이 선도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현재 대한민국은 인구, 기업,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서 수도권 집중화 현상으로 인한 심각한 국토 불균형의 위기에 처해 있으며, 수도권은 부동산, 교통, 환경문제가 발생하고, 비수도권은 생산인구 유출과 사회기반시설 투자 감소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

 

기존의 국가균형발전정책으로는 수도권 집중화와 지방의 소멸을 더 이상 막을 수 없고,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여 광역지자체의 권역별 초광역화라는 새로운 국가균형발전 전략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함으로써 신행정수도권의 기반을 강화하고, 행정수도 완성을 앞당겨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청이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춘 광역권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충청권 광역화를 통해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시대적 임무를 완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역화는 생활권, 경제권을 일치시키는 것이고, 이를 위해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이 필요하다.”라고 지속적인 협의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