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 8월 30일, 중구 태화동 조류관찰데크
백로관찰, 대나무 피리 만들기, 태화강배지만들기 등 체험

[세계로컬핫뉴스] 자연환경해설사와 함께 하는 ‘백로생태학교’ 인기

이호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29 11:44: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태화강 대숲을 찾아오는 여름 철새 백로류를 알아보는 ‘백로생태학교’가 시민들에게 인기다.

 

울산시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회장 이정학 이하 협의회)는 지난 6월 1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중구 조류관찰데크에서 대숲을 찾아오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백로생태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별도 모집이나 홍보 없이 현장방문객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으나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운영결과 현재(7월 27일)까지 2,100여 명이 ‘백로생태학교’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략 평일에는 하루 40명 내외, 주말에는 1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백로생태학교에서는 부대행사로 ‘대나무 피리 만들기’나‘나만의 태화강 배지 만들기’등도 체험할 수 있다.

 

이정애 자연환경해설사는 “백로라고 다 같은 백로가 아니라 왜가리, 중대백로, 중백로, 쇠백로, 해오라기가 따로 있고, 백로가 학이 아니라는 것을 처음 알았다거나 태화강이 백로에게는 새끼 키우기가 좋은 환경임을 알았다는 시민들의 반응이 참 많았다.”라고 밝혔다.

 

울산시 관계자는 “방문객들은 많은 새들에 놀라고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열기에 해설가들도 놀랐다고 한다.”며 “앞으로도 새들에게 방해가 안 되는 범위 내에서 태화강의 우수한 생태 환경을 널리 알리는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호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