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농기원, 향미의 향에 대한 국제공동연구 결과

[세계로컬핫뉴스] 향미의 향, 적기수확이 중요하다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8 11:44: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에서는 향미의 향이 일정하지 않은 문제에 대해 중국 헤이룽장성 농업과학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하여 그 해결책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최근 향미품종 개발이 이어지면서 소비자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지만 향이 적어지거나 일정하지 않은 문제에 대해 불만이 제기되어 왔으며 생산농가들은 그 해결책에 대해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중국 헤이룽장성 농업과학원과의 국제공동연구를 추진했다.

 

두 기관은 각각 ‘옥향흑찰’과 ‘오우도4호’ 품종에 대해 이앙시기, 질소시비량, 수확시기를 달리하여 향의 주요 성분인 2­A­P 함량의 변이를 순천향대학교 이영상 교수팀의 도움을 받아 추적했다.

 

주요 성분 추적 시험결과 이앙시기, 질소시비량에 따라 품종 간 서로 다른 양상을 보였지만 수확시기가 늦어질수록 두 품종 모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로 향기가 적어져, 향이 일정한 쌀을 생산하는데 있어 적기수확이 중요한 요인임을 확인했다.

 

또한 옥향흑찰의 경우 고온 조건에서 여물 때 향이 적었으며 이앙시기가 늦었던 6월 25일에서 가장 높은 값을 보여 품종에 따라 적기이앙도 중요한 요인임을 알 수 있었다.

 

도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정종태 답작팀장은 “도에서 육성한 옥향흑찰 및 충남3호 등 향미품종이 소비자들에게 인기있는 쌀이 될 수 있도록 재배매뉴얼을 개발하여 보급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농가현장에서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