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새로운 희망과 꿈을 담은 ‘울산형 그린뉴딜’
백리대숲 스카이워크·남산전망대 등 이색 관광 인프라 확충
국가정원 품격 향상·정원 문화 확산으로‘울산 대도약’기틀 마련

[세계로컬핫뉴스]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 추진

이호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16 12:53: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울산시가 제13차 울산형 뉴딜사업으로 국가정원의 인프라 확충과 관광활성화 계획을 담은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7월 16일 오전 11시, 태화강 국가정원 오산못에서 ▲국가정원 구역 확장(태화~삼호→남산~십리대밭축구장) ▲국가정원 시설 인프라 확충 ▲도시전역 생활 속 정원문화 확산 등의 내용을 담은 세부 사업 전략을 발표한다.

 

Treetop Canopy Walk in Whiting Forest(미국)

Skywalk in Kadriorg Park(에스토니아)

Heatherwick Studio´s Project :Garden Bridge(영국)

남산전망대

통영타워뷰(통영시)

 

구암정원(울산 제2호 민간정원)

발리정원(울산 제3호 민간정원)

 

주요 사업에는 ①백리대숲 스카이워크 ②태화강 가든 브릿지 ③실내식물원 ④국가정원 랜드마크(남산전망대) 건립 ⑤민간·공동체정원 발굴 및 지원 등이 포함되며, 오는 2025년까지 1,257억 원의 사업비(국비·지방비 1,057억 원, 민자 200억 원)가 투입된다.

 

이를 통해 태화강 국가정원만의 정체성이 확립되고 이용 편의가 증진되면 인지도 상승과 관광객 증가 등에 따른 약 2,8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89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사업추진에 따른 1,200여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태화강 국가정원을 세계적 관광명소로 도약시키기 위한 울산형 그린뉴딜의 대표사업이다.”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도시의 품격을 높여, 울산이 자연과 사람이 조화롭게 상생하는 도시로 널리 알려지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호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