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차 산업의 핵심인 드론의 선도적 도입으로 공간정보 발전에 기여
- 광역단위 최초 행정 통‧반 경계 디지털화 기반마련

[세계로컬핫뉴스] 전북도 토지정보과 김평권 과장, ‘2020년 공간정보발전 대통령표창’ 수상

최준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1-20 19:06: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북=세계타임즈 최준필 기자] 국토교통부가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디지털 트윈국토, 신산업을 키우다’라는 주제로 ‘2020 공간정보포럼’을 19일부터 양일간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유튜브(LIBS 국토인터넷방송국 채널)를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현장 행사에는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 김정렬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과 산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국토분야 디지털트윈 데이터를 구축‧가공‧융합하고, 행정 서비스 모델로 구현하는 전 과정의 대표 기술이 전시‧시연됐다.


 또한, 공간정보 발전에 기여한 영예로운 정부포상 수상자들에 대한 포상도 함께 진행되며, 공간정보의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전수된 포상은 전국 지자체 및 산업계의 공간정보 분야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공간정보 응용 및 융‧복합 분야, 공간정보 관련 정책, 공간정보 학술발전 등 공간정보 발전에 기여한 공이 큰 유공자에게 주어지는 것으로, 전북도청 토지정보과 김평권 과장이 공간정보발전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김 과장은 1991년부터 29년간 공직에 몸담으며, 공간정보에 대한 각종 토론회, 연찬회, 발표회 등을 통해 습득한 정보를 업무에 접목하고 추진하여 전북의 공간정보분야를 성장시키고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앞장서 왔다.


 특히, 4차 산업의 핵심인 드론을 선도적으로 도입하여 운영하고, 드론 활용 시스템과 대민지원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하여 도민이 공간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공간정보 공유체계를 마련하는 등 공간정보 응용분야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또한,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행정 통‧반에 대한 공간정보 구축을 통해 불합리한 행정 통‧반 경계를 지형지물 등 현지 실정에 맞도록 신설 또는 조정할 수 있는 객관적 기초자료를 확보하고 불확실한 경계를 디지털화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김평권 전북도 토지정보과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고품질 공간정보 서비스를 통해 도민들이 편리하게 공간정보를 이용하고, 행정에서는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준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